메인메뉴 바로가기
왼쪽메뉴 바로가기
하단메뉴 바로가기

라디오 프로그램

닫기
  • 편성표
  • 설교리스트
  • 특집방송
  • 추천컨텐츠
  • FEBC게시판

영상 프로그램

닫기
  • 특집방송
  • 테마별영상프로그램
  • 보이는라디오

뉴스

교회 핵심 방역수칙 의무화 조치, 반발 목소리 작성일 2020.07.12 조회 수:43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극 동 방 송 교 계 뉴 스 2020. 7. 10.(금) 

 

 

최근 정부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명목으로 소규모 모임 금지 등 전국교회를 대상으로 핵심 방역수칙 의무화 조치를 발표한 가운데, 이에 반발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.

   

서울의 한 중형교회 목회자는 “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어제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만 3293명인데 교회에서 확진된 사람은 429명으로 전체 감염자의 3.2% 정도”라며 정부의 침소봉대식 해석에 안타까움을 드러냈습니다.

   

경기도의 한 중형교회 사역자는 “교회 안에서 소모임을 하면 감염되고, 교회 근처 카페에서 소모임 하면 감염 안 된다는 발상인지 궁금하다”며 “아니면 소모임 가능한 식당, 카페도 폐쇄해야 한다는 이야기인데 수긍하기 어렵다”고 말했습니다.

   

한 네티즌도 온라인 카페 게시판을 통해 “식당에서 친구들과 밥 먹고 코로나19에 감염됐어도 교회 교인이면 ‘교회발’ 확산이 되는 이상한 상황”이라며, 정부와 일부 여론이 교회를 코로나19 확산에 큰 책임이 있는 것처럼 몰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.

   

이와 관련해, 염태영 경기도 수원시장도 앞서,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중대본의 코로나19 확진자 분류가 잘못됐다면서 “심층 역학조사 결과 ‘교회 내 감염이 아닌 교회 밖에서 개인적 친분으로 감염된 사례’로 밝혀졌다”며, ‘수원시 교인 모임’이라는 표현의 정정을 요청했습니다.

목록

프로그램 정보



제작 / 진행